‘김상교 언급’ 효연, 흑백 셀카로 근황 “행복하자”[스타IN★]

클럽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씨의 언급으로 시선을 모았던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자신의 흑백 셀카로 근황을 재차 전했다.효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흑백 셀카 사진과 함께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라는 글을 게재했다.사진에는 가운을 입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효연의 모습이 담겼다.앞서 효연은 김상교 씨가 버닝썬에서 디제잉을 했던 효연을 지목하며 주목을 이끈 바 있다.이에 대해 효연은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다.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