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나섰던 정준하, “사장님 와주세요” 요청에 전한 진심[스타이슈]

방송인 정준하가 자신의 음식점에 주문해 준 고객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정준하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고객의 요청이 기입된 영수증 사진을 공유했다. 이 영수증에는 “요술처럼 사장님이 배달 오면 오늘이 요술 같은 하루일 것 같아요”라는 요청사항이 적혀있다.정준하는 “고객님 고맙습니다. 근데 배달 업체로 시키시면 제가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어요”라고 글을 남기며 직접 배달 갈 수 없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다음에 가게에서 뵈면 요술 같은 하루로 만들어 드릴게요.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행복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