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매’ 장윤주 “두 번째 영화..모델의 몸짓, 화려함 내려놨다”

장윤주가 연기를 위해 모델로서의 화려함을 내려놨다고 말했다.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이승원 감독이 참석했다.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장윤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어떤 점을 신경 써느냐는 질문에 “저는 영화가 이번이 두 번째다. 어떤 캐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