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차장 직원 어쩌나… 국대 GK의 ‘4억 페라리’ 박살, 망연자실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 페데리코 마르게티(38)의 슈퍼카 페라리가 박살났다. 세차장 직원의 운전 미숙으로 인해 벌어진 사고다.영국 ‘더 선’이 지난 12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페라리 세차를 마친 뒤 배달하는 과정에서 충돌 사고가 발생했다. 제노아 골키퍼 마르게티는 훈련을 앞두고 그의 자동차 세차를 맡겼다.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였다. 더 선은 30만 파운드(약 4억 5000만 원)라 소개했고 국내 포털사이트에서는 4억 7100만 원으로 검색된다.더 선은 “제노바 훈련장으로 전달하는 임무를 맡은 직원이 페라리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