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불운’ SON, 선방에 막히고 골대 강타… 오프사이드까지

손흥민(29·토트넘)이 역대급 불운에 울었다. 상대 골키퍼의 2차례 선방에 막히더니 야심차게 날린 슈팅이 골대를 맞추기까지 했다. 경기 막판에는 오프사이드에 걸리기도 했다.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풀럼전에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토트넘도 1-1로 비기고 말았다. 이날 승리를 거뒀다면 3위로 올라설 수 있었지만 기회를 발로 찼다.손흥민은 이날 경기 내내 운이 없었다. 그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