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라이브온’ 따듯한 작품..함께해 영광” 종영 소감

배우 연우가 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 종영 소감을 전했다.연우는 13일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행복했다. 따뜻한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너무나 영광이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이어 “고생해 주신 우리 모든 스텝분들께도 다시 한번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드린다”고 스텝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연우는 극 중에서 강재이 역을 연기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단순하면서도 털털한 성격으로 ‘인간 사이다’로 불리며 모든 등장인물들과 허물없이 지내는 등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