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훈 현장] ‘내 나이가 어때서’ 홍명보, 소통 리더십으로 울산 대동단결

[스포탈코리아=통영] 이현민 기자= 선수들과 볼 빼앗기, 웨이트장에 불쑥 등장해 함께 운동하고, 서슴없이 농담도 건넨다. 홍명보 감독 소통 리더십이 조금씩 빛을 발휘하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3년 만에 현장으로 복귀하면서 맡은 중책은 울산 현대의 16년 만에 리그 우승이다. 지휘봉을 잡은 직후 그에게 붙은 타이…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