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하든, 4각 트레이드로 브루클린행… 듀란트-어빙과 빅3

코트 안팎에서 말썽을 피우며 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요구한 제임스 하든(31)이 결국 휴스턴을 떠나 브루클린으로 간다.미국 ESPN과 디애슬레틱은 14일(한국시간) 일제히 “하든이 브루클린, 휴스턴, 인디애나, 클리블랜드의 초대형 4각 트레이드를 통해 브루클린으로 향한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기사에 따르면 브루클린은 하든을 얻는 대신 카리스 르버트와 신인 지명권 4장을 내줬다. 반면 휴스턴은 하든을 보내는 대신 빅터 올라디포, 단테 엑섬, 로디언스 쿠르츠와 신인 지명권 4장을 함께 받았다. 자렛 알렌, 타우린 프린트가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