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배윤정, 살쪘다고 속상해하지만.. 내 눈엔 예뻐”[스타 IN★]

가수 채리나가 지인들과 행복한 시간을 공개했다.채리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들 밥 사 주면서 세상 즐거워하는 이 오빠. 귀엽다 진짜”라고 적었다.이어 “제주도에서 올라온 사랑스러운 울 제아. 임신해서 살 많이 쪘다고 속상해 하지만 그래도 내 눈엔 맨날 이쁜 울 윤정이. 그대들 만나면 항상 행복해요”라며 지인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채리나 김우리 배윤정 제아가 한데 모여 웃고 있다.한편 채리나는 2016년 야구선수 출신 박용근과 결혼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