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국 “돈 없어서 서러웠다..올해 이사 가는 것도 포기”

개그맨 최국이 돈 때문에 겪었던 고생담을 토로했다. 최국은 13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인생고민상담소 코너에 출연했다. 최국은 돈 때문에 고생한 청취자들의 사연에 “나도 돈 없어서 서러웠던 적이 많다. 올해 이사가는 게 목표지만 포기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최국은”특히 은행에 대출을 받으러 갈 때 가장 서럽다. 은행 직원이 날 알아보고 반가워하다가도 내 신용을 조회하고 나면 표정이 바뀌더라”며 솔직한 경험담도 공개했다. 청취자들의 가슴 아픈 사연이 이어지자 DJ 최일구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