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갈등’ 문정원, 이번엔 ‘장난감 먹튀’ 폭로글 등장[스타이슈]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인 문정원이 과거 아이 장난감을 구매한 뒤 가격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층간소음 갈등으로 곤혹을 치른데 이어 이번엔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휘말린 것.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들이 퍼지고 있다. 한 네티즌이 SNS에 남긴 댓글로 보인다. 이 네티즌은 글을 통해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에게 당했다”며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