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밥상’ 김혜수 “최불암·김민자 부모 같은 분”

배우 김혜수가 선배 최불암, 김민자 부부에게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14일 오후 방송된 KBS 1TV ‘한국인의 밥상’은 10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 2편-수고했어요, 그대’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수는 강화도에서 김민자를 만났다. 김혜수는 “엄마 같은 대선배님, 방구들 아랫목 같은 따뜻함이 좋아 내가 자주 데이트 신청을 한다”고 말했다.김민자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김)혜수가 나를 생각하는 게 남다르더라”며 “혜수가 처음 데뷔했을 때 나이가 어렸다. 어른들 사이에 끼니까 애가 주눅이 들고, 오들오들 떠는 것도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