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여지나 작가, 13회부터 하차 “후반 의견 달라”[공식]

‘경이로운 소문’ 작가가 극 후반에 바뀌었다.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관계자는 17일 스타뉴스에 “여지나 작가가 후반 회차에 대한 의견이 달라 상호 합의하에 작가님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또한 “여지나 작가는 12회까지 집필했으며, 13회는 유선동 감독이 집필했다”고 전했다. 13회는 지난 16일 방송분이다. 여지나 작가의 바통을 이어받아 새로운 작가가 투입돼 결말을 맺을 전망이다.’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