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때부터 불법 베팅 충격’ 두산처럼 전수조사 필요하다

새해 초부터 도박 사건이 터졌다. 두산 베어스 정현욱(22)과 권기영(22)이 불법 스포츠 베팅과 인터넷 도박을 한 것이 확인되면서 선수 생명을 잃게 됐다. 다른 9개 구단에도 같은 일이 있지 말라는 법이 없다. 모두가 공통적으로 위기 의식을 가져야 한다.두산은 13일 정현욱과 권기영의 선수자격정지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요청했다. 자격정지가 확정되면 KBO 총재의 승인이 없는 한 다시 선수로 뛸 수 없다. 사실상 프로 커리어는 끝이다.자업자득이다. 하지 말라고 하는 일은 안 하면 된다. 특히 불법 스포츠 도박은 승부조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