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교 폭로’ 효연 “침 흘리는 여배우 본 적 없다”..SM “억측 삼가”[종합]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의 피해자이자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 씨가 폭로성 글을 게재하며 걸 그룹 소녀시대의 효연에게 증언을 촉구한 가운데, 효연이 “난 열심히 내 일 했다”며 지나친 억측을 경계했다. 효연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 했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김 씨가 사건 당일인 2018년 11월 24일 열린 버닝썬 파티에서 DJ를 맡았다고 밝히자, 효연은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탭들과 술 한잔하고 기분 좋게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