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윤선우, 자유자재 변신에 감탄 연발

배우 윤선우가 ‘낮과 밤’에서 서스펜스 장르의 한 획을 긋는 연기를 펼쳤다.지난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에서는 문재웅(윤선우 분)이 해리성 장애를 앓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짐과 동시에 그림자의 모습을 지워버렸다.앞서 그림자는 청와대 비서실장이자 백야 재단의 핵심 인물인 오정환(김태우 분)에게 납치돼 실험의 부작용으로 생긴 능력들을 무력화하는 약물이 든 주사를 맞았다. 해당 약물로 인해 독립된 두 자아가 하나의 자아로 합쳐졌고, 그는 분노와 원망으로 가득 찼던 그림자의 모습을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