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유노윤호, 최강창민 ‘피아노’ 받쓰에 연기력 폭발 “평행이론”

‘놀토’ 유노윤호가 최강창민의 곡 ‘피아노’로 첫 받아쓰기에서 연기 열정을 뽐냈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딘딘과 유노윤호가 출연해 받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유노윤호는 앞서 “저는 개인적으로 최강창민 음악만 아니면 된다”며 걱정했으나 이날 숯불 닭갈비가 걸린 1라운드는 유노윤호와 19년째 함께 활동하고 있는 “인생의 동반자” 최강창민의 ‘Piano’였다. 유노윤호는 살벌한 눈빛으로 “여기가 살짝 사람을 불편하게 만든다”며 걱정해 웃음을 안겼다.1라운드의 원샷은 넉살이었다. “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