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혹스런 키움, 서건창 논란 진화 “비즈니스일 뿐, 잘 하면 우리도 잡는다”

최근 야구계에서는 키움 내야수 서건창(31)의 셀프 연봉 삭감이 화제다.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갖춘 뒤 다른 팀으로 이적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키움 히어로즈가 난감함을 드러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