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전진 “신화 활동 당시 불렀던 금연송 민망했다”

가수 전진이 신화 멤버 시절 민망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13일 본 방송에 앞서 공개한 영상을 통해 전진이 신화 그룹 활동 시절 민망함에 카메라 뒤로 쏙 숨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하는 모습을 전했따. 전진은 “신화가 금연송을 불렀다”며 수줍어했다. 이에 김구라는 당시 담배를 피웠는지 물었고, 전진은 순수한 얼굴로 “네!”라고 답해 모두를 웃음 짓게 하더니 “캠페인 송을 부르면서 민망했던 게, 멤버 중 담배를 피우는 사람도 있었다. 좋은 뜻으로 촬영했지만 찔리는 느낌이었다”라고 고백했다.이어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