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층간 소음, 저희 부주의..성숙하지 못한 대처 사과”[전문]

코미디언 이휘재의 아내인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이웃에 대한 층간 소음 논란에 재차 사과했다.문정원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습니다. 댓글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하루가 지난 후에야 해당 내용을 보게 됐고,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됐습니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이어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습니다. 앞으로 다시는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