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쟝센도,인디다큐페스티발도,상상마당도..위기의 독립영화계 [종합]

언제나 어려움이 찾아오면 가장 약한 것부터 스러진다. 코로나19 여파로 독립영화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신예 감독 등용문 역할을 그간 해왔던 미쟝센단편영화제가 20주년을 맞는 올해 열리지 않는다. 재개될지도 미지수다. 미쟝센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지난 13일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합니다”라고 알렸다. 이어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라고 덧붙였다.영화제 측은 “작년부터 이어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