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승리, 이번에는 조폭 동원? “특수 폭행교사 혐의”

클럽 버닝썬 관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빅뱅 출신 승리가 이번에는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되며 총 혐의만 9개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승리는 14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진행된 7차 공판기일에 참석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에 대한 증인신문이 예정됐다.신문에 앞서 재판부는 승리가 추가 혐의를 받아 이번 재판에서 사건을 병합한다고 밝히며 시선을 모았다. 재판부에 따르면 승리는 술집에서 부딪힌 일행들을 폭행하도록 교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는 후문.검찰은 공소사실을 전하고 “승리는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