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매’ 문소리 “나와 멀고도 가까운 캐릭터..빠져나오기 힘들었다”

배우 문소리가 자신과 완전히 다르면서도 감정적으로 비슷한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말했다.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이승원 감독이 참석했다.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문소리는 독실한 믿음을 가지고 교회에서 지휘자로 활동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