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오픈 역전 우승’ 케빈 나, 한국어 인터뷰 “응원 감사하다”

재미교포 케빈 나(38)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총상금 66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케빈 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CC(파70·704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최종합계 21언더파 259타로 미국의 크리스 커크, 칠레의 호아킨 니먼 등 공동 2위 (20언더파 260타) 그룹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지난 2019년 10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의 우승이다. PGA투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