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외인선수 ‘5인 모임’, KOVO 엄중 경고만 내린 이유는

여자 프로배구 선수와 관계자 등 5명이 사적으로 모여 논란이 됐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해당 구단에 엄중 경고를 내렸다. 외국인 선수였고 집이었다는 점, 그리고 계획된 파티가 아니었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