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초희 “배고플 때 집에 가고 싶었다”

배우 이초희가 ‘정글의 법칙’을 촬영하면서 공복이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15일 오후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이하 ‘정글의 법칙’)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동국, 김태균, 이초희, 나태주와 연출을 맡은 박용우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초희는 ‘집에 가고 싶었을 때’라는 질문에 “배고플 때”라고 대답했다. 그는 “제가 공복을 못참는다. 배가 너무 고팠다”면서 “‘집에 가고 싶다’고 그랬다. (그럴 때) 형님들이 자꾸 맛있는 거 잡아다 주셔서 참고 또 참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