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존박, 선제 조치로 피해 최소화했다[종합]

가수 존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선제적 검사 등으로 피해를 최소화했다.존박 소속사 뮤직팜은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뮤직팜은 “존박과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라며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 있다”라고 전했다.관계자 등에 따르면 존박은 검사 직전 감기 기운 증세가 있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