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유풀잎, 영화 ‘아내의 사정’에서 파격 변신

트로트 가수 겸 배우 유풀잎이 ‘아내의 사정’에서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다.유풀잎은 1995년 9월 2일생으로 2015년 디지털 싱글앨범 ‘봐주세요’를 통해 데뷔하였다.그녀의 데뷔곡 ‘봐주세요’는 한국의 EDM과 클럽문화에서 독보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 DJ Hanmin과 크리스피 크런치의 메인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는 펀치 사운드가 작곡·작사한 작품으로 세미 트로트풍 댄스로 여자가 잘못을 해서 한 번만 봐 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20살의 발랄하고 상큼한 깍쟁이 같은 여자의 마음을 담아 트로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여자 프로 농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