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팽락부부 역대급 위기..최양락 가출

최양락이 가출을 했다. 17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락부부의 충격적인 부부싸움 현장이 공개된다. 원조 사랑꾼 최수종이 팽락 부부의 중간점검을 위해 다시 한번 스튜디오를 찾아와 충격에 휩싸인다.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팽현숙은 아침까지 집에 들어오지 않은 최양락을 기다리며 한이 서린 눈물을 흘렸다. 이윽고 최양락이 살금살금 귀가하자 “이제는 외박까지 하냐”라며 울분을 터뜨렸다. 반면 최양락은 “늦는다고 문자했는데 왜 외박이냐”며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살벌한 언쟁은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