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5만 동원 ‘서치’ 속편 제작..신예 감독들 연출·올 봄 촬영 목표

영화 ‘서치’ 속편이 제작되는 가운데, 신예 윌 매릭과 닉 존슨이 연출을 맡는다.13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소니의 스테이지 6필름스는 영화 ‘서치’ 속편을 제작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치’ 속편은 전작과 전혀 다른 이야기로 구성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두 명의 감독은 ‘서치’와 ‘런’ 편집에 참여했으며, ‘서치’ 속편으로 감독에 데뷔한다. 현재 윌 매릭과 닉 존슨은 세브 오하니안과 아니쉬 차칸티 감독이 쓴 각본을 바탕으로 ‘서치’ 속편 각본 작업 중이다. 이들의 목표는 올해 봄 제작을 시작하는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